방문을 환영합니다.
2012.11.19 01:32

이번에는

조회 수 489 추천 수 0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이번에는 온라인상의 만남이 아니었다.
내손으로 핸들을 붙들고 달리기 시간반,
네비도 없이 종이쪽지만보고 찾아갔다.

신기하게도 말로만 들었던 곳,
사진으로만 보았던 사람들이
실제로 그곳에 와 있었다.

백날을 기다리면 어떠리
천날을 헛탕친들 어떠리
만날 사람을 만날 수만 있다면!

오늘 나는
두 눈으로 보았다
혀로 맛보았다.

양촌리 골짜기에서
깊어가는
새로운 역사의 밤을...
?
  • ?
    배용하 2012.11.25 19:10
    목사님의 자리가
    특별했던 만남이었습니다.

    중도에 대한 말씀을 목사님을 통해서 들으니
    외롭지도 거들필요도 없는 통쾌함이 있었습니다.

    그 역사의 밤을 밝혀주셔서
    큰 발걸음 보태주셔서 감사합니다.
  • ?
    전남식 2012.11.25 19:10
    함께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한편 보다 좋은, 편안한 분위기의 교제가 이어지지 못해 못내 아쉽습니다. 다음엔, 조만간 그런 자리를 만들어 가겠습니다.
  • ?
    박삼종 2012.11.25 19:10
    감사합니다. 앞으로 깊은 교제를 기대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1 Kids, Work And Fdst34tgs ShaniFisher5060 2018.10.11 16
20 Https://healthtipsblogweb.wordpress.com/2017/05/17/garcinia-cambogia-plus-review-does-this-dietary-supplement-work/ ClaribelV075250171 2018.09.25 20
19 새해 인사드립니다 3 전영철 2013.01.21 846
18 아나뱁티스트친구들에게 보내는 작은불꽃의 2012년 송년사 13 전영철 2012.12.31 770
17 평화를 만드는 사역 1 전남식 2012.12.12 709
16 왜 나는 이곳을 떠나지 못하고 아직도 서성이고 있는가 1 전영철 2012.12.10 713
15 Strongman이 아니라 하나님을... 3 전남식 2012.12.09 648
14 [re] 그런 교회가 있다면 5 전영철 2012.12.10 768
13 [re][re] 이런 상황속에서 2 전영철 2012.12.10 689
12 작은불꽃의 아나뱁티스트 나들이 (3) -아나뱁티스트의 처음 하늘 2 3 전영철 2012.12.08 622
11 작은불꽃의 아나뱁티스트 나들이 (2) -아나뱁티스트의 처음 하늘 1 2 전영철 2012.12.08 609
10 침신대 독서 모임 소식 전남식 2012.12.03 697
9 홈페이지 오타 수정 요청 2 전남식 2012.12.03 697
8 Alan Kreider의 [회심의 변질]에 대한 박총 형제의 추천사 중에서 3 전남식 2012.12.03 767
7 독백: 나그네 8 전영철 2012.11.30 710
6 작은불꽃의 아나뱁티스트 나들이 (1) -처음 선교사가 남긴 발자국 9 전영철 2012.11.21 810
5 하루가 지날 때마다 4 전영철 2012.11.19 710
» 이번에는 3 전영철 2012.11.19 489
3 글쓰기 방을 자유게시판으로...아님... 1 전남식 2011.02.18 773
2 Anabaptism이란 무엇인가? 3 신광은 2010.07.20 893
Board Pagination Prev 1 ... 2 Next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