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을 환영합니다.
2011.04.15 16:47

아직도 여운속에

조회 수 32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월요일 훌쩍 지나 금요일도 마무리 해가는 시간이군요
6주간의 시간이 너무나 좋았기에 여운이 많이 남아서 다음주 되면 허전하다는 생각이 미리 오는 것 같습니다. 마지막날 사진을 찍으면서, 잘은 모르지만, 서로 섬기는 교회나 교파가 다른 곳에서 아나밥티스트 아카데미라는 이름으로 교제 할 수 있었다는 건 만으로 교회를 잘은 모르지만, 한국 교회사에 큰 발자국이 아니었나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아무쪼록 다음에 다른 기회에 다시 한번 같이 하고 싶다라는 생각이 들면서, 그동안 수고하신 스탭분들께 감사드립니다. 그리고 같이 교제 했던 1조 형제자매분들께도 감사드려요^^
?
  • ?
    배용하 2011.04.17 01:24
    축복합니다.
  • ?
    신광은 2011.04.17 01:24
    ^^ 귀한 만남의 축복을 주신 주님께 감사를...
    은총이...